SEARCH



F.OUND magazine
PEOPLE & CONTEMPORARY LIFESTYLE
www.foundmag.co.kr 


 

« 휴(HYOO) | Main | FUTRE JAZZ »
Thursday
Apr262012

DEMICAT

DEMICAT (데미캣)

데미캣(Demicat) 은 폭 넓은 음악적 기반과 그 이해를 바탕으로 다양한 비트와 튠을 만들어 플레이하는 DJ/Producer 다. 그의 음악은 주로 Jazz, Soul, Funk, Disco, Hip Hop 등에서 영향을 받았으며 그것을 토대로 오늘날의 Electronic 음악의 형태와 사운드를 갖춘 트랙을 만들고 있다. 

2006년 디제이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2007년 <Life Streamin'> 이라는 싱글을 발표하고 이후 2008년 정규앨범<Acceptable Range>, 이어 2010년 두 번째 정규앨범 <Tomorrow Sucks> 를 발표했는데, 두 번쨰 앨범은 2011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일렉트로닉 음반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또한 '태완(C-luv), 빈지노(Beenzino), 션이슬로우(Sean2slow), 펜토(Pento), 스멜스(Smells), 시스타(Sistar)'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하여 호평을 받았다.

처음에 그는 "Life Streamin", "Last Train' 등의 트랙을 통해 Jazz-Hip Hop 프로듀서로 먼저 인정 받았다. 그가 디제이로서 이름을 알리고 직접 키보드를 연주하는 라이브 셋을 시작한 것은 정규앨범을 발매하면서 부터인데, 정규앨범에서 부터 그가 프로듀싱한 트랙들은 Jazz-Hip Hop 뿐 아니라 Nu-Jazz, Broken Beat, House 등 좀 더 다양한 장르를 포함하고있다. 

2013년 9월 그는 레이블 '파운데이션 레코드(Foundation Records)' 를 통해 <Out Loud EP> 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새 음반은 그의 프로듀싱에 있어 하나의 전환점이 되었는데, 예전에 그가 주로 사용했던 어쿠스틱한 재즈 기반의 튠보다 더 넓은 범위의 음악적 스타일을 보여준다. <Out Loud Ep>는 80's Electro, Glitch Hop, Nu Disco, Dubstep 등의 장르를 포함하고 있고, 기존에 그가 작업했던 트랙들에 비해 한층 더 진보된 사운드를 들려주었으며, '루드 페이퍼(Rude Paper)'로 활동하는 '쿤타(Koonta)'와  한국 신스팝의 선두주자 '야광토끼(Neon Bunny)'가 피쳐링하였다. 현재 그는 다음 앨범 작업과 새로운 라이브셋을 준비중에 있다.

Demicat is an electronic music producer / dj from Seoul, Korea. He creates a variety of beats and tunes based on his broad musical understanding. He began studying piano at the age of six and was affected by jazz, soul, funk, disco, and hip hop from an early age.

He started dj at Hong-Dae(Seoul) in 2006, and his first release was <Nitakita> (including his earlier popular tracks "Life Streamin", "Last Train") in 2007. Due to this, he initially gained recognition as jazz-hip hop producer. After that, <Acceptable Range> (in 2008), <Tomorrow Sucks> (in 2010),  his full-length albums were released. Both albums contain more than jazz-hip hop (such as nu-jazz, broken beat, and house). So far, he have collaborated with 'C-Luv', 'Beenzino', 'Sean2slow', 'Pento', 'Smells', 'Sistar', and so on. Also he began live performance with a combination of his own keyboards and djing since 2008. He played with a few sessions together, such as guitar, percussions. It had a form like a band, and it was more than just dj set.

On Sep 2013, Demicat released the <Out Loud EP> on "Foundation Records (Korea)". The release was seen by a turning point in his production, gradually moving away from the jazz-based tunes of his earlier music and displaying a wider range of styles. It contains 80's electro, glitch hop,  nu disco, dubstep, etc, and guest vocals by 'Koonta (from Rude Paper)', 'Neon Bunny (front-runner of Korean synth-pop)' were involved. Now Demicat is working on his next albums, preparing his new live set.


Reader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for this journal entry. To create a new comment, use the form below.

PostPost a New Comment

Enter your information below to add a new comment.

My response is on my own website »
Author Email (optional):
Author URL (optional):
Post:
 
Some HTML allowed: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ode> <em> <i>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