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F.OUND magazine
PEOPLE & CONTEMPORARY LIFESTYLE
www.foundmag.co.kr 


 

« Smells & Reno - NOTHING [EP] | Main | Gongjoong Doduk (공중도덕) - Gongjoong Doduk »
Wednesday
Mar252015

EE - DEAR DOOR

DEAR DOOR

Released : 2015.03.13

우리는 듣거나 보며 영향을 받고 말을 한다.
그로 인한 관계가 형성되고 그 관계로 사회가 구성된다.
그러나 지금 우리의 작은 문(your mobile)속에 담긴 서로의 삶에 대해 얼마나 많은것들을 서로 훔쳐보며 속이고 또한 알리려하며 숨기려할까.
귀기울이고 있는가? 당신의 가장 가까운 사람의 문에?
그들이 이야기 하는것,내가 이야기 하는것에 얼마나 많은 진실이 빠져 있는 걸까?
두개의 엄지손가락과 두눈 그리고 작은문(your mobile) 만 있다면 우리는 허구의 세상에서 행복할 수 있다. 
지금 내 뒤에 있는 큰문(reality)을 두드리고 귀를 대보는 것이 두려워진것은 아닌가.
문은 공간이동의 가장 큰 매개체이며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상징적 단어 이기도 하다.
문을 염과 동시에 일어날 해프닝 그것은 현실로부터의 도피 새로운 갈망등을 뜻하기도 한다.
WIGGY DAWN
현시대의 엄마의 모습은 그야말로 슈퍼우먼이다. 직장과 육아 또한 유교적 이념의 한국의 상황이 더욱 그렇다. 
지칠데로 지쳐있는 엄마의 문은 굳게 닫혀있지만 그안에 살고 있는 소리없는 외침이 아닐까
KNOCK THE DOOR
상대성 이론에 따라 우리는 상대에게서 얻어지는 정보에 의해 나 자신을 변형시킨다.
그것이 현실이 아닌 작은 모니터문속이라면 더욱더 그렇다. 이 작은문(mobile)안의 당신은 완전한 당신일까?
No.417
16살의 봄이다. 그러나 17살의 봄이 없다. 2014년 4월 16일 오전에 떠난 영원한 16살들에게

 

 

Reader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for this journal entry. To create a new comment, use the form below.

PostPost a New Comment

Enter your information below to add a new comment.

My response is on my own website »
Author Email (optional):
Author URL (optional):
Post:
 
Some HTML allowed: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ode> <em> <i>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