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F.OUND magazine
PEOPLE & CONTEMPORARY LIFESTYLE
www.foundmag.co.kr 


 

Entries in Koonta & Nuoliunce (3)

Tuesday
Feb232010

Koonta & Nuoliunce - Navigation

쿤타&뉴올리언스 2집 [NAVIGATION] 
Released : 2007.07.19 

지난해 평단과 청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켰던 하이브리드 프로젝트 쿤타 & 뉴올리언스가 어김없이 그들만의 특별한 소리를 가지고 다시 나타났다. 기존에 그들의 음악이 신선, 파격, 원초, 말초 유의 자극과 유머, 행복을 지녔다면 이번 앨범은 같은 슬로건 안에 좀 더 편안한 감상과 음악적 완숙미를 보강했다. 무엇보다 하이브리드 영역 그 중심에 쓰인 음악 요소들이 다양하고 풍부해져 그들에 대한 기대가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고 증명해 주었다. 그리고 사실 쿤타의 보컬과 여태껏 타이틀로 내세웠던 곡들이 레게 중심적이었기 때문에 이러한 대표 이미지를 환기시킬 필요도 없지 않았다. 음악의 초점과 주목할 곡들은 도리어 다른 위치에 더 많이 서 있던 탓인데, 이번을 계기로 본디 내세웠던 하이브리드 중심의 음악을 하는 팀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본다. 물론 이번에도 첫 타이틀 곡이 '태양'으로 뜨거운 레게 곡이긴 하지만 말이다.
앞서 말했듯이 본 앨범 [Navigation]은 음악적 완숙미가 매우 돋보인다. 먼저 하우스와 비밥, 재즈, 팝 락 등 다른 장르적 요소를 버무려 '자 (Jah)', 'Thank you', 'Lovely Girl', '별'을 만들어 음악의 폭을 넓혔고, 'Drop the Rain', ' South Side' 등의 신스 사운드는 최근의 음악 트랜드를 반영해 흥미 또한 놓치지 않았다. 특히, 훵크 락, 레게 덥, 디스코 등 말그대로 하이브리드 폭격인 'Tino' 와 어쿠스틱 기타 선율이 애절한 '후유증'은 서로 상반된 면을 가지면서도 팀 색깔의 의미를 잘 찾은 곡이다. 또 하나, 힙합 사운드의 적극성은 쿤타 & 뉴올리언스의 꺼지지 않는 로망이기도 할 터. 전 작의 '홀딩 온'으로 흑인음악 미디어 리드머에서 선정한 올해의 힙합 싱글과 2006 한국 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힙합 싱글이란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던 그들로서는 연타가 필요했을 것이고, 얼추 비슷한 형태로 'Muzic'을 탄생시켰다. 묵직한 드럼 비트와 기타 샘플이 특징이며, 다이나믹 듀오가 가세한 랩 버전에는 현란한 턴테이블 스킬이, 보컬 버전에는 일렉 기타의 처절함이 잘 드러나 있으니 각자 입맛에 맞게 골라 들으면 된다. 그리고 뉴다이너스티의 매니악(Maniac a/k/a New Dynasty)의 숨 막히는 래핑과 쿤타의 위트 넘치는 보컬이 조화를 이룬 'Fight Ya' 는 기타 샘플을 필두로 한 이국적인 색채와 올드한 느낌이 정말 일품이다.
쿤타 & 뉴올리언스의 음악은 참 분명하다. 여러 음악 요소를 한 데 섞지만, 흑인음악이라는 확실한 음악적 모태가 존재한다. 그리고 그 모든 음악은 그들이 부단히 노력해서 쌓은 음악적 스펙트럼으로 표면화 된다. 단순히 섞는다는 개념을 넘어 결국은 리얼 악기가 주는 사운드의 풍성함과 질감으로 표현되는 어쿠스틱한 감성이 이러한 사실을 잘 뒷받침 해준다. 그런데다가 쿤타의 위트와 솔직함, 보컬까지. 없는 것 빼고는 다 갖춘 셈이다.

Tuesday
Feb232010

Koonta & Nuoliunce - 비처럼 음악처럼

Koonta & Nuoliunce Digital Single
Released : 2006.11.15 

오는 2006년 11월 1일이 한국 최고의 소울&블루스 싱어 김현식이 32세의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한지 16주기이다. 6집 녹음 중에 숨을 거두었던 그의 노래는 고독과 슬픔의 응어리였고, 삶은 음악의 아름다운 선율 그 자체였다. 혼신의 힘을 다해 블루스와 소울 창법으로 토해내는 그의 뛰어난 가창력, 록이나 블루스를 통한 한국적 소리를 자신만의 독특한 빛깔로 채색한 진한 김현식만의 노래... 그 중 최고의 백미라 할 수 있는‘비처럼 음악처럼’이 올 하반기 쿤타 & 뉴올리언스에 의해 자메이카 버전으로 재탄생되어 공개된다. 그간 여러 가수들의 ‘비처럼 음악처럼’리메이크 작업과 다르게 레게비트와 여러 추임새로 흥을 돋지만, 진한 감성의 보컬로 원곡의 애절함을 잃지 않고 있다.
김용택 시인의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에 쿤타&뉴올리언스의 감각적인 사운드를 입혀놓은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곡은 프로듀서 뉴올리언스의 몽환적인 비트와 감성을 자극하는 보컬 쿤타의 보컬이 김용택 시인<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시와 만나 엄청난 화학반응을 일으키게 되었다. KBS 프로그렘 낭독의 발견을 통해서 처음으로 공개되어 녹화현장에서 뜨거운 호응을 받으며 홈페이지와 여러 힙합 싸이트 게시판에서 곡을 듣길 원하는 이들의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Tuesday
Feb232010

Koonta & Nuoliunce - Koonta in Nuoliunce

멜론 루키가 선정한 2006 최고의 기대주 쿤타&뉴올리언스 !
탄탄한 비트와 레트로한 레게의 감성으로 가득한 대한민국 하이브리드 뮤직의 결정체 !!
Released : 2006.09.21

발매전부터 대한민국 대중음악씬을 들썩이게 하고 있는 쿤타&뉴올리언스의 셀프 타이틀 데뷔 앨범에서 뉴올리언스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떡 주무르듯 하는 프로듀서답게 레게와 힙합, 그리고 소울 등의 음악을 절묘하게 결합시키고 있다. 여기에 레게음악에 대한 감수성으로 충만한 보컬리스트 쿤타의 걸쭉하고 개성 강한 보컬이 입혀지면서 ‘쿤타&뉴올리언스’의 음악은 완성된다.
두 명의 검증된 신예들이 의기투합하여 들려주는 음악의 완성도는 이탈리아 축구의 빗장수비만큼이나 탄탄함을 자랑한다. 서정적인 기타리프와 빠르고 역동적인 퍼커션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가슴으로부터 뽑아내는 쿤타의 열정적인 보컬이 빛을 발하는 “Mama"와 레게의 모태가 되기도 했던 스카리듬의 정겨움이 살아 있는 “Rosa" 등은 비단 흑인음악 팬들 뿐만 아니라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강한 심상으로 다가올 만한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두 곡 외에도 오로지 퍼커션만으로 만들어 내는 그야말로 살아있는 리듬감이 일품인 “스키바”는 리듬을 생명으로 하는 레게의 매력을 그대로 살린 곡으로 쿤타의 약간은 과격한 가사가 덧입혀져 더욱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해몬드 오르간 샘플 위로 일렉트릭 기타 샘플까지 버무리며 락적인 요소를 가미한 “사자사막”, 그리고 심장을 울리는 묵직한 드럼과 마이너 풍의 신시사이저로 연출된 힙합트랙 “Holding On", 기존 곡들과는 사뭇 다르게 귀를 간질이는 쿤타의 달콤한 보컬을 들을 수 있는 ”Sorry" 등은 이번 앨범에서 결코 놓쳐서는 안 될 곡들이다.